인체 산수 Q-L-A

Human Landscape Quantum-Landscape-Anatomy
'나'와 '자연'과의 관계에서 만들어지는 풍경
: Scenery that created by the relationship between “I” and “Nature”
   

나와 자연과의 관계에서 만들어지는 감각적-인식적 알고리즘을 찾아 인체산수의 형상으로 만들어지는 작업이다.

 

가끔 산행을 하다보면 힘이 들어 바위에 앉거나, 누워 쉬어가는 경우가 있다. 산들산들 불어오는 산바람에, 거친 바위의 표면이 부드럽고 포근한 느낌으로 다가올 때, 그 무엇으로도 비교되지 않는 안락하고 편안함을 느껴본 적이 있다. 또는 나무나, 바위, 산봉우리... 등을 보면서 사람 얼굴이나, 인체의 일부분, 동물, 괴물, 외계인...등등 다양하게 연상(聯想)되어지는 형상들을 줄곧 경험하곤 한다. 이를 느낄 때면 24년 전 세상을 떠나 자연으로 돌아가 합일되어지신 아버님과 함께 여러 지인, 동료들의 형상을 그려보면서, 대자연위의 존재에 대한 물음과 동시에 현실 속에서 느끼지 못하는 것들에 대한 그 이상의 무엇을 상상하여야 했다. 자연에 묻혀 육체와 정신이 해체되어지는 과정과 대지의 품속으로 합일되어지는 과정을 상상하며 현대 물리학에서 “모든 것은 원자로 이루어져 있다. All thing are made of atoms.”와 연장선상 위에 ‘행성_소멸_파괴_공존‘을 놓아본다. 가끔 논리적이지 못한 삶의 자리를 자연 속에서 찾아가는 현실들은 나에게 있어 심리적 위안을 주는 하나의 방법이었을지 모른다.

 

인체산수Q-L-A 작업에서 보여 지는 피부와 여러 인체 조각의 형상들, 이와 어울려지는 자연물들과 인공물들은 나와 자연과의 관계에서 만들어지는 감각적-인식적 알고리즘을 모티브로 한다. ‘나’와 자연과의 관계에서 만들어지는 수많은 정보들을 바탕으로 감각적-인식적 알고리즘을 찾아 Q-Piece 드로잉작업으로 그려지고, 이는 다시 인체산수 Q-L-A 로 재조합되어지면서 작품으로 형상화되는 과정을 따른다. 우주만물은 입자로 이루어지고, 해체되어 지듯, 인간의 육체와 정신은 해체되어 자연과 합일되어지는 형상을 띤다. 자연을 사람이 갖고 있는 몸과 인식의 구조로 재해석하는 작업이다.

It tries to find sensory-epistemic algorithms made in the relationship between I and nature and makes them into the shape of the human landscape.

 

Sometimes I sit on a rock or lie down and relax while hiking. Then, when a gentle breeze was blowing or suddenly the surface of the rough rock felt so soft, I have felt the greatest comfortable and warm than nothing else. Or as looking at trees, rocks, mountain peaks, etc., I often experience the intuitional imagination of a variety of associations between their shapes with faces of humans, parts of the human body, animals, monsters, aliens, and so on. In this kind of experience, I had to imagine something that I could not feel in reality or ask about beings above Mother Nature as drawing the image of friends, colleagues and my father who passed away and returned to nature 24 years ago. As envisioning the process of being detached body and spirit buried in nature and unifying into the bosom of the earth, I put 'planet_extinction_destruction_coexist' on the same line of 'All things are made of atoms' in modern physics. Sometimes knowing the reality of finding a place of illogical life through nature may have been a way of consoling myself.

 

The skin, the shapes of various human bodies, and the natural and artifacts objects that are shown in the Human Landscape Q_L_A are based on the sensation-epistemic algorithms created in the relationship between I and nature. Based on the numerous information created in the relationship between 'I' and nature, I find a sensation-epistemic algorithm and make a drawing of Q-Piece. The drawing is then recombined with the Human Landscape Q-L-A to form as an artwork. Just as everything in the universe is made up of particles and deconstructed eventually, human bodies and spirits are also going through the process of being dismantled and united with nature. Thus, it is a work of reinterpreting nature into the structure of the human body and cognition.

Subscribe to Our Newsletter

© 2023 by XIO Gallery.

Proudly created with Wix.com

500 Terry Francois Street

San Francisco, CA 94158

Tel: 123-456-7890

  • Grey Facebook Icon
  • Grey Twitter Icon
  • Grey Instagram Icon